맞춤형 월렌트 No. 1 렌트킹!

주요 픽업 장소


서울KTX역 제주공항 김포공항
여수공항 부산KTX역 광주KTX역
김해공항 울릉도 강릉KTX역
  • 대여위치를 선택해주세요.
  • 강릉역(강원도 강릉시 용지로 176)111
  • 강릉역(강원도 강릉시 용지로 176)222
  • 강릉역(강원도 강릉시 용지로 176)333
  • 공항을 선택해주세요.
  • 인천국제공항111
  • 인천국제공항222
  • 인천국제공항333

2021-02-16

"운전자 10명중 7명꼴로 올 7월부터 도입 '부분 자율주행' 찬성"

엠브레인, 운전면허증 소유자 1000명 대상으로 인식 조사 발표

associate_pic
(출처: 엠브레인)
 

[서울=뉴시스] 이진영 기자 = 오는 7월부터 운전자가 직접 운전대를 잡지 않아도 스스로 차선을 유지하면서

주행하는 자율주행차량의 출시와 판매가 가능해진다. 이에 대해 운전자 10명 중 7명꼴로 찬성한다는

조사결과가 나왔다.

시장조사 전문기업 엠브레인은 운전면허를 소지하고 있는 전국 만 19세~59세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

‘자율주행 자동차’와 관련한 인식 조사를 실시해 이같이 21일 발표했다.

조사결과 올 7월부터 국내에서 도입 및 판매가 가능해지는 ‘부분 자율주행 자동차’(레벨 3단계)의 도입에

운전자의 68.2%가 찬성했다.

그에 비해 부분 자율주행 자동차의 도입을 반대하는 의견은 16.9%에 그쳤다. 14.9%는 잘 모른다고 답했다.

부분 자율주행 자동차의 상용화를 찬성하는 운전자들은 주로 교통사고의 발생률이 감소할 것 같고(79.6%, 중복응답)

이동이 불편한 사람들에게 편의를 제공해줄 수 있다(60.7%)는 등의 이유로 환영했다.

반면 부분 자율주행 자동차의 상용화를 반대하는 쪽에서는 사고발생 시 책임 소재가 불분명하다는

점(71%, 중복응답)을 가장 많이 지적했다.

associate_pic
(출처: 엠브레인)

이와 더불어 사고발생 시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고(64.5%), 더 많은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도 높다(59.2%)는

이유로 상용화에 반대하는 사람들도 많았다. 아직은 스스로 운전하는 것을 더 믿을 수 있다(60.9%)는

목소리도 상당했다.

언젠가 ‘완전 자율주행 자동차’를 구매하게 될 경우 차 안에서 가장 즐기고 싶은 활동으로는 휴식(52.2%, 중복응답)과

수면(51%)을 주로 많이 꼽았다.

운전자 없이도 모든 조건에서 운전이 가능한 ‘완전 자율주행 자동차’(레벨 5단계)의 상용화까지는 10년 이상이

걸릴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했다.

완전 자율주행 자동차가 현실화될 시기로 10년 이후(36.9%)를 예상하는 답변이 가장 많이 나왔다.

향후 5~10년 이내(34.1%)라는 전망이 그 뒤를 이었다. 1~3년 이내(4.4%), 지금 당장 가능(0.9%) 등의 목소리는 작았다. 

이에 엠브레인은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가 기대만큼이나 우려되는 부분이 많은 데다가, 아직 더 많은 연구와 개발이

필요하다고 여겨지고 있다고 분석했다.
 

associate_pic
(출처: 엠브레인)

완전 자율주행 자동차가 상용화될 경우 이를 구입하려는 소비자는 매우 많았다. 전체 응답자의 65.6%가

완전 자율주행 자동차가 상용화되면 구매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. 남성(72.8%)이 여성(58.4%)보다

구입 의향이 높았다.

하지만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의 구입보다는 ‘차량공유서비스’를 이용할 의향이 더 높아 눈에 띈다.

10명 중 7명 이상(72.1%)이 향후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를 활용한 차량공유서비스를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.

엠브레인은 운전대를 잡을 필요가 없어지는 만큼 굳이 차를 소유하지 않아도 된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했다.

 

출처: 뉴시스

원본:https://newsis.com/view/?id=NISX20200321_0000964708&cID=13001&pID=13000